하이얀 노을 지나간 자리, 별들 하얗게 앉고, 파도소리와 푸른별이 방안으로 찾아드니 마음은 말없이 스르르 쉬어집니다.
녹동천문관